토론 게시판   / 글 번호 572033   
  반-클리셰나 반유행적인 작품을 만들때엔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.
  1 백년식당[skyland2]  
조회 2430    추천 0   덧글 7   트랙백 0 / 2017.03.04 19:00:57

요즘들어 라노베에 보면 자주 쓰이는 흐름, 즉 클리셰나 유행을 잘 따르잖습니까.


그러면 이것을 비틀거나 꼬집고 풍자, 혹은 비판하는 격의 라노베를 쓴다면 어떤 형식이 좋을까 궁금해지네요.


저같은 경우도 이런 류의 소설을 쓰고 있지만, 좀 뭐랄까, 사람들 평가가 없다보니 어떻게 써야할지는 참 맨땅에 헤딩하는 느낌으로 쓰고 있어서 여러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.



태그
1 백년식당  lv 1 43% / 186 글 35 | 댓글 48  
소설 + 라노베 + 과학 기사등등 잡식하는 대학생입니다. 뭐든지 잘 먹어야 좋지요(??)

나와 비행소녀~기만의 하늘~ 25편
어느 한 마법사의 이야기 0편

게시물 주소 http://www.seednovel.com/pb/572033
트랙백 주소 http://www.seednovel.com/pb/tb/572033
500 bytes
목록 공유하기
0 skyblue 03/04/10:38
반 클리셰 작품들의 장점은 초반부가 신선하고 재밌다는 점이고, 치명적인 단점은 클리셰 파괴 이유가 설득력있게 표현되지 않는다면 갈수록 재미가 없어지고 작가의 한계가 뚜렷해진다는 점이죠. 프로작가들도 잘 쓰지 않을정도로 반 클리셰 소설은 어렵습니다.
0 skyblue 03/04/10:41
간단하게 읽어볼 반 클리셰 소설을 추천하자면 히아린느 작가님의 폭발음이 들리자, 인덱스 작가님의 내 앞자리 남학생을 추천합니다. 내 앞자리 남학생은 노엔에서 출간준비중으로 알고있습니다.
0 skyblue 03/04/10:43
그리고 히아린느님과 인덱스님을 출발으로 반 클리셰 작품들이 요새 많이 투고되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. 클리셰를 비튼 클리셰라는 비판도 있습니다.
2 스쿨링 03/04/11:45
개인적으로 그런 류의 작품은 좋아하지만 그런 작품들은 의외로 독자들이 그렇게 찾는 것 같지는 않아요.
제가 알기로 가장 클리셰를 비튼 작품은 소년만화인 '메다카 박스'라는 작품인데 그것도 설정은 반 소년 만화적이지만 스토리는 정형적인 소면 만화 형식을 타고 있거든요.
2 스쿨링 03/04/11:47
클리셰를 비튼 다는 건, 바꿔말하면 그동안 독자들이 좋아한다고 검증된 것들을 변화시키는 상당히 도전적인 일이기에 간단하게 쓸 수 있는 건 아니겠죠.
말이 좀 길어졌는데 쉽게 말해서 설정은 외도로, 스토리는 왕도로 가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합니다.
2 스쿨링 03/04/11:49
사실 현재 인기를 끌고 있는 이 세계 판타지(코노스바, 리제로, 오버로드, 재와 환상의 그림갈) 등등은 모두 전혀 다른 이야기지만 동시에 기존의 클리셰를 상당히 비튼 경우가 많죠.
2 엽토군 04/08/05:51
장르 내 클리셰는 웬만하면 지키세요. 현재 라이트노벨 시장은 기형적으로 자기복제적이어서, 우리끼리 클리셰라고 이해하는 것이 객관적으로는 이 바닥 이 장르의 문법(grammar)일 가능성이 큽니다. 단어를 잘 골라서 아무리 화려하게 말해도 문법이 틀리면 전달이 안 되는 것처럼, 일정 정도 상품성이 있는 라노베를 만들려면 일정 수준 이상의 "클리셰"는 반드시 사용해야 합니다.

아니면 클리셰를 깨는 것처럼 굴면서 사실은 그 클리셰에 기생하는 방안이 있습니다만 그건 <나와 호랑이님> 정도나 되어야 구사 가능한 것이어서 매우 어려울 겁니다.

토론 게시판
번호 제목 이름 시간 조회 추천
이곳은 토론란입니다. (회칙필독준수) 운영자 시드지기 08.10.29 11585
578144 배틀물과 일상계 라노벨 설정. [5] 0 철신 19.03.24 651 0
578069 현대 판타지와 중세판타지 중 어느쪽이 작가가 구상하기 어... [7] 0 이카니티 19.02.13 800 0
577966 이거 님들 생각은 어떤가요? [2] 0 철신 19.01.03 950 0
577962 판타지 세계관 설정. [3] 0 철신 19.01.03 871 0
577904 음.. 좋은 판타지 라노벨 캐릭터의 매력. [5] 0 철신 18.12.31 880 0
577391 오컬트를 주제로 한 라이트노벨 [2] 0 로드드라콘 18.05.15 1062 0
576129 우리가 글을 쓰는 이유 [6] 0 신마카 18.02.12 1663 1
576124 명작 라노벨과 평작 라노벨의 차이는 뭘까요? [15] 0 철신 18.02.12 1944 0
576095 판타지소설을 1인칭으로 써도 좋을까요? [4] 0 마스퍼 18.02.09 1559 0
575686 귀환자의 마법은 특별해야 합니다 (프람 성별) [1] 0 요우치카츙츙 17.12.14 1842 0
575610 제대로 된 소설을 쓰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 [43] 1 독설지망 17.12.02 2711 0
573824 오타쿠가 욕을 먹는 이유와 라노벨-글쎄요 [15] 3 율연 17.06.21 3065 0
573821 오타쿠가 욕을 먹는 이유와 라노벨 [8] 1 오렌지빌런 17.06.21 3673 1
573686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라노벨 이론 - 특별한 힘 편 [1] 0 경악론 17.06.06 2299 3
573590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먼치킨의 선은? [5] 0 WhitePanther 17.05.28 2090 0
573527 개인적으로 남자가 좀 상대적으로 능력이 없는 라노베 보면 [3] 1 백년식당 17.05.25 2237 0
573212 이거 왜이러는거죠.. [2] 0 김현성 17.04.29 2025 0
572970 글을 쓰면서 걱정하는 거 [2] 1 비밀소년 17.04.10 2227 0
572950 문장의 품격 [4] 0 R118 17.04.09 2345 1
572941 그만 봤으면 좋겠는 토론글 유형 [1] 2 엽토군 17.04.08 2227 0
572033 반-클리셰나 반유행적인 작품을 만들때엔 어떻게 하는게 좋... [7] 1 백년식당 17.03.04 2431 0
571457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라노벨 이론 - 유행편 [3] 0 경악론 16.12.27 2831 1
571190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작법 이론 - 번역체 편 [3] 0 경악론 16.11.20 3376 3
571129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라노벨 이론 - 이세계 전생 편 [3] 0 경악론 16.11.13 2960 1
571070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라노벨 이론 - 초능력편 2 [4] 0 경악론 16.11.05 4565 2
검색된 Page
전체목록 < 1 2 3 4 5 6 7 8 9 10 >


Page loading time:0.03s, Powered by pimangBoard v3
회원가입 | 정보찾기

커뮤니티

자유게시판

취미 게시판

감상/추천

토론/비평 게시판

월페이퍼


▶ Today Best